tabs_n01-34
tabs_n01-09

기획자 : 송인상

인도가 지난 십 수년간 경제적으로 급부상하면서 세계는 깊은 잠에서 깨어나는 코끼리에 비유하며 인도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중국과 세계 1~2위를 다투는 인구와 그 중 25세 이하가 절반이 넘는 젊은 국가라는 점 때문이다. 이젠 인도가 더 이상 가난한 나라의 대명사가 아니라 기대의 아이콘이 된 것이다.

사실 인도는 세계 4대 문명지이자, 힌두교, 불교와 자이나교, 시크교 등 주요 종교의 발생지일 뿐만 아니라 산스크리트어로 기록, 전승되어온 베다(우파니사드), 바가바드기타의 철학적 사유는 인류 정신사에 크게 기여해왔다. 인도가 문명, 문화사적으로 결코 서구에 뒤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수세기 동안 서구의 패권에 의해서 주변국으로 밀려나 있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빠른 경제 성장을 배경으로 다방면에서 깨어나는 중이며 예술도 예외가 아니다. 지난 수년간 크리스티 경매에서 인도 현대미술 작품들이 수십 억 원 넘는 낙찰가를 다수 기록하는 등 국제 미술시장에서도 인도에 큰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이 전시는 최근의 인도 현대미술의 한 단면을 젊은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서 보여준다. 최근 인도미술의 경향은 인도 현실과 내재된 문화 전통을 반영하는 작품 군들이 주류를 이루며 서구와 다른 담론을 생산해 내고 있다. 현재 인도 미술시장에서 주목하고 있는 젊은 작가들로 구성된 이 전시가 역동하는 인도 미술의 오늘과 내일을 만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참여 작가

라즈 모레 Raj More
쉐이크 아즈가르 알리 Shaik Azghar Ali
수난다 카주리아 Sunanda Khajuria
아쉬토시 바르와즈 Ashutosh Bhardwaj
비노이 바르게즈 Binoy Varghese

라즈 모레 / Raj More

뭄바이에서 핫하게 뜨고 있는 작가다. 최근에 뭄바이 쇼핑몰에서 열린 그이 개인전은 마치 인기 연예인을 방불하게 할 만큼 북적거렸고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 이유가 연예인 닮은 그의 기질도 한 몫을 하지만 팍팍하고 혼돈스럽기까지 한 뭄바이의 삶을 유머러스 하게 그려낸 작품 때문이다. 물감을 두툼하게 덧칠한 캔버스 위에 거친 붓 자국은 그 만의 개성을 드러내면서 강렬한 흡입력을 발산한다. 그의 작품은 2008년 서울의 EM 갤러리가 개최한 인도작가 대상의 공모전에서 대상 수상작으로 처음 소개된 이후에 한국에 여러 차례 초대받아 그 때마다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

쉐이크 아즈가르 알리 / Shaik Azghar Ali

자유로운 생각의 유희를 그리는 작가다. 낙서화의 한 유형으로 보여지는 그의 작품들은 정돈되지 않은 내면의 단상들을 나열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불현듯 속구 치는 욕망의 순간, 과거의 회상, 또는 막연한 생각들이 무질서한 가운데서도 어린애의 놀이 같은 순수함과 자연스러움을 잃지 않고 있는데, 이는 작가의 뛰어난 감각적인 언어와 이를 뒷받침하는 탄탄한 구성력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본다. 일견 작품의 구성방식이 낙서화가 바스키야의 작품과 유사해 보이지만, 그 만의 독특한 사유방식과 시각언어는 보다 치밀한 구성에 기반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