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ETING

"현대미술과 함께 보내는 한 여름날의 꿈"
ARTASIA 2020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안녕하십니까, ARTASIA 2020 조직위원장을 맡은 국회의원 이석현 입니다.

2018년 11월 최고의 글로벌 아트페스티벌을 목표로 새롭게 문을 연 '아트아시아 2018'에선 60여 갤러리와 아시아 주요 미술 협회, 그리고 300여명의 작가가 참여해 총 300여점의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일본, 중국 등 아시아 7개국 총 13개 대학과 협력해 샛별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K-POP의 아이콘 김형석 프로듀서와 함께 진행한 K-POP과 현대미술의 컬래버레이션 공연은 현대미술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시도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ARTASIA 2019는 한층 더 새롭고 젊은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먼저 관람객 여러분의 편위를 위해 장소를 코엑스로 옮기고 재능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세상에 알리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ARTASIA 2019가 준비한 신진 작자가 공모전 에선 400여명의 신진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발한 이들을 위한 9인의 개인전을 준비했습니다. 또한 최근 대한민국 전시 트렌드로 각광 받고 있는 미디어아트를 보다 심층적으로 집어낸 미디어 아트 특별전 에선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가 모여 예술적 경험을 풀어낼 예정입니다.

실력있는 신진 작가에게는 세계적인 예술가로 발돋움할 기회를, 시장 진입이 어려운 미술 애호가 여러분께는 좋은 작품을 알리고 선택할 시간을 드릴 ARTASIA 2019 한 여름에 펼쳐질 현대미술과의 꿈결 같은 시간을 함께 동행해주시겠습니까?

"A Midsummer Daydream with Contemporary Art"
We sincerely welcome you to Art Asia 2020.
Last year November, we opened Art Asia 2018 with the hopes of creating a world class art festival, inviting 60 leading galleries and art associations, with a total of 300 artists and 3000 artworks,. Especially, art students from 13 Asian universities form 7 countries including Japan and China displayed their works and collaborated with K-POP's iconic producer, Hyeongseok Kim and demonstrated the untapped potential that emerging contemporary artists possess.

Art Asia 2019 is attempting something even greater and newer this year. Firstly, we have changed locations to COEX for ease of access and improved interaction between artists and art enthusiasts. This year, in the 'New Artist' category 400 artists participated among which 9 were competitively chosen and are now preparing their solo exhibitions. Furthermore, anticipating the rising trends in media art, the special exhibition includes media artists from Singapore, Taiwan and other Asian counties exploring and expanding their narratives through this exciting medium.
Dedicated to the emerging artists struggling to gain a global platform, and for art enthusiasts finding it difficult to enter the art world, Art Asia 2019 will merge these two groups in a novel and inclusive ecosystem. Will you join us?

2019.08
아트아시아 2020 조직위원장 국회의원 이석현
Chairman of Art Asia 2020, Lee Seokhyun

아시아현대미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플랫폼이 되고자 2018년 첫 선을 보인 ARTASIA는 올해 제3회 행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Fair in Fair 컨셉을 통한 해외 아트페어 참여, K-POP과의 콜라보레이션 공연, 아시아 각국의 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신진작가의 발굴을 도모했던 Art Universiade, Emerging Artist Competition을 통한 작가 발굴 등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며 주목받아온 ARTASIA는 한국의 젊은 국제아트페어로서 성장을 이어왔으며, 꾸준히 외연을 확장해왔습니다.

아시아현대미술의 중심 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서울에서, ARTASIA2020은 한국미술계 및 아시아 미술계의 미래를 선도하는 진정한 미술축제의 장으로 도약하고자 합니다.

세계 각국의 미술계 전문가, 작가, 컬렉터들이 모여 아시아 현대 미술시장의 현재를 가늠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교류의 장, 다양한 동시대 아시아현대미술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아트페어로서 여러분을 찾아가겠습니다.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한 새로운 아트플랫폼 ARTASIA에서 오는 8월, 문화예술을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Designed as a platform that brings works of contemporary Asian art together under the same roof, Art Asia was first held in 2018 and will be holding its third fair this year.

Art Asia has arrested attention with its new endeavors such as participating in overseas art fairs through the concept, “Fair in Fair”, holding collaborative performances with K-Pop musicians, the Art Universiade which aimed to discover up-and-coming young artists by cooperating with universities from every country in Asia, and the Emerging Artist Competition. It has continued to grow as a young international art fair and extend its territory.

Art Asia 2020 will take a leap to become a veritable art festival that will lead the future of Korean and Asian art communities in Seoul, a city which has emerged as the hub of contemporary Asian art. It will be an art fair in which viewers can experience works of contemporary Asian art of the times at a forum for exchange where art-related experts, artists, and collectors from art communities in each Asian country come together to gauge the present state of the contemporary Asian art market and gain a vista of the future.

It is hoped that visitors will enjoy culture and art this coming August at Art Asia, an art platform full of multifarious, colorful spectacles.

2020. 01
아트아시아 대표 장원철
CEO, Founder of ArtAsia Daniel Jang

"현대미술과 함께 보내는 한 여름날의 꿈"
ARTASIA 2020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안녕하십니까, ARTASIA 2020 조직위원장을 맡은 국회의원 이석현 입니다.

2018년 11월 최고의 글로벌 아트페스티벌을 목표로 새롭게 문을 연 '아트아시아 2018'에선 60여 갤러리와 아시아 주요 미술 협회, 그리고 300여명의 작가가 참여해 총 300여점의 작품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일본, 중국 등 아시아 7개국 총 13개 대학과 협력해 샛별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K-POP의 아이콘 김형석 프로듀서와 함께 진행한 K-POP과 현대미술의 컬래버레이션 공연은 현대미술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시도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ARTASIA 2019는 한층 더 새롭고 젊은 시도를 해보려고 합니다.
먼저 관람객 여러분의 편위를 위해 장소를 코엑스로 옮기고 재능 있는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세상에 알리는 데 집중하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ARTASIA 2019가 준비한 신진 작자가 공모전 에선 400여명의 신진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엄정한 심사를 거쳐 선발한 이들을 위한 9인의 개인전을 준비했습니다. 또한 최근 대한민국 전시 트렌드로 각광 받고 있는 미디어아트를 보다 심층적으로 집어낸 미디어 아트 특별전 에선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 대만 등 아시아 미디어 아티스트가 모여 예술적 경험을 풀어낼 예정입니다.

실력있는 신진 작가에게는 세계적인 예술가로 발돋움할 기회를, 시장 진입이 어려운 미술 애호가 여러분께는 좋은 작품을 알리고 선택할 시간을 드릴 ARTASIA 2019 한 여름에 펼쳐질 현대미술과의 꿈결 같은 시간을 함께 동행해주시겠습니까?

"A Midsummer Daydream with Contemporary Art"
We sincerely welcome you to Art Asia 2020.
Last year November, we opened Art Asia 2018 with the hopes of creating a world class art festival, inviting 60 leading galleries and art associations, with a total of 300 artists and 3000 artworks,. Especially, art students from 13 Asian universities form 7 countries including Japan and China displayed their works and collaborated with K-POP's iconic producer, Hyeongseok Kim and demonstrated the untapped potential that emerging contemporary artists possess.

Art Asia 2019 is attempting something even greater and newer this year. Firstly, we have changed locations to COEX for ease of access and improved interaction between artists and art enthusiasts. This year, in the 'New Artist' category 400 artists participated among which 9 were competitively chosen and are now preparing their solo exhibitions. Furthermore, anticipating the rising trends in media art, the special exhibition includes media artists from Singapore, Taiwan and other Asian counties exploring and expanding their narratives through this exciting medium.
Dedicated to the emerging artists struggling to gain a global platform, and for art enthusiasts finding it difficult to enter the art world, Art Asia 2019 will merge these two groups in a novel and inclusive ecosystem. Will you join us?

2019.08
아트아시아 2020 조직위원장 국회의원 이석현
Chairman of Art Asia 2020, Lee Seokhyun

아시아현대미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플랫폼이 되고자 2018년 첫 선을 보인 ARTASIA는 올해 제3회 행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Fair in Fair 컨셉을 통한 해외 아트페어 참여, K-POP과의 콜라보레이션 공연, 아시아 각국의 대학과의 협력을 통해 신진작가의 발굴을 도모했던 Art Universiade, Emerging Artist Competition을 통한 작가 발굴 등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며 주목받아온 ARTASIA는 한국의 젊은 국제아트페어로서 성장을 이어왔으며, 꾸준히 외연을 확장해왔습니다.

아시아현대미술의 중심 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서울에서, ARTASIA2020은 한국미술계 및 아시아 미술계의 미래를 선도하는 진정한 미술축제의 장으로 도약하고자 합니다.

세계 각국의 미술계 전문가, 작가, 컬렉터들이 모여 아시아 현대 미술시장의 현재를 가늠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교류의 장, 다양한 동시대 아시아현대미술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접할 수 있는 아트페어로서 여러분을 찾아가겠습니다.

다채로운 볼거리가 가득한 새로운 아트플랫폼 ARTASIA에서 오는 8월, 문화예술을 만끽하시길 바랍니다.

Designed as a platform that brings works of contemporary Asian art together under the same roof, Art Asia was first held in 2018 and will be holding its third fair this year.

Art Asia has arrested attention with its new endeavors such as participating in overseas art fairs through the concept, “Fair in Fair”, holding collaborative performances with K-Pop musicians, the Art Universiade which aimed to discover up-and-coming young artists by cooperating with universities from every country in Asia, and the Emerging Artist Competition. It has continued to grow as a young international art fair and extend its territory.

Art Asia 2020 will take a leap to become a veritable art festival that will lead the future of Korean and Asian art communities in Seoul, a city which has emerged as the hub of contemporary Asian art. It will be an art fair in which viewers can experience works of contemporary Asian art of the times at a forum for exchange where art-related experts, artists, and collectors from art communities in each Asian country come together to gauge the present state of the contemporary Asian art market and gain a vista of the future.

It is hoped that visitors will enjoy culture and art this coming August at Art Asia, an art platform full of multifarious, colorful spectacles.

2020. 01
아트아시아 대표 장원철
CEO, Founder of ArtAsia Daniel Jang